화양동 느티나무

화양동 느티나무

구분
문화재
소재지
서울 광진구 능동로17길 39 (화양동) 앞
문화재지정
1973-01-26
홈페이지
전화번호
02-450-7592

화양동 느티나무(華陽洞 느티나무)

화양동 느티나무(華陽洞 느티나무)
구분 내용
종목
  • 서울특별시 기념물 제103호
명칭
  • 화양동 느티나무(華陽洞 느티나무)
분류
  • 식물
수량
  • 1주

느티나무는 우리나라를 비롯하여 일본, 대만, 중국 등의 따뜻한 지방에 분포하고 있다. 꽃은 5월에 피고 열매는 원반모양으로 10월에 익는다. 예전부터 우리나라 마을에는 대개 큰 정자나무가 있었는데 가장 뛰어난 기능을 했던 것이 느티나무였다. 화양동의 느티나무는 7그루가 한 곳에 모여 자라고 있으며, 나이는 700년 정도로 추정된다. 높이는 약 28m이며, 7그루의 총 둘레는 7.5m이다.

전하는 말에 의하면, 이곳은 세종(재위 1418 ~ 1450) 때 세워진 화양정이란 정자가 있던 자리로 고종(재위 1863 ~ 1907)의 비인 명성황후가 임오군란(1882) 중에 피난길을 가다 잠시 쉬어간 곳이라 한다.

화양동 느티나무는 오랜 세월동안 사람들의 관심과 보살핌 속에서 지내온 나무이며, 특히 커다란 느티나무는 전국적으로 많이 있으나, 이 곳처럼 7그루가 한 곳에 모여있는 광경은 보기 드물어 기념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 로그인 후 등록이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