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 현황

HOME > 분야별정보 > 문화/체육/관광 > 문화재 > 문화재 현황 > 국가지정문화재

광화당원삼

  • 시대 : 조선시대
  • 위치 : 서울 광진구 동일로52길 34
  • 전화번호 : 02-450-7592


  • 종 목 : 중요민속문화재 제52호
  • 명 칭 : 광화당원삼(光華堂圓衫)
  • 분 류 : 유물 / 생활공예/ 복식공예/ 의복
  • 수 량 : 1점
  • 지정일 : 1979.01.23
  • 소유자(소유단체) 및 관리자(관리단체): 세종대학교



조선후기 고종(재위 1863∼1907)의 후궁 광화당이 입었던 원삼으로, 원삼(圓衫)이란 궁중의 왕비와 후궁의 예복이다.

옷의 겉감은 자주색이고 안감은 홍색의 단에 남색 선을 둘렀으며, 소매 끝에는 남색과 황색의 색동을 대고 백색의 한삼을 대었다. 옷감의 무늬는 호리병수문, 만(卍)자가 들어있는 표주박문, 희(囍)문 등이 들어가 있다. 대(帶)는 홍색의 감에 구름과 봉황무늬의 금박이 찍혀 있으며, 앞여밈은 서로 마주 보고 여미게 되어있다. 금색의 사각 단추가 깃 바로 아래에 달려있다.

궁중의 법도에는 황후는 노란색의 원삼을 입었고 왕비는 붉은색의 원삼을 입었으며, 빈들은 자주색의 원삼을 입었다고 한다. 공주는 초록색의 원삼을 입었으며 서민가에서는 결혼식의 예복으로만 입었다. 특히 왕비나 후궁이 착용할 때는 5개의 발톱을 가진 용을 금실로 수놓고 원형의 보를 장식하는 등 화려함을 더하게 하였다. 광화당은 고종의 후궁이었으나 이 자색 원삼은 금실로 짜지도 않았고 금박도 찍혀있지 않아 다른 원삼에 비하여 화려한 느낌이 들지 않는다. 품계를 나타내기 위한 흉배(胸背)나 신분을 나타내기 위한 보(補)도 사용하지 않은 소박한 상태의 원삼이다. 

담당 : 문화체육과   이아람   02-450-7582

※ 로그인 후 등록이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