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유산

전통사찰

· SNS로 글퍼가기 페이스북으로 글퍼가기 트위터로 글퍼가기

전통사찰

전통사찰

무릇 범인이 보아도 명당 자리인 듯 싶은 곳을 찾아가보면 거의 어김없이 사찰이 자리잡고 있다.
특히 지리도참설에 따라 굳이 산세와 지세 등을 따지지 않더라도 이 점은 틀리지 않는다.
그만큼 옛 스님들이 선견지명이 있었지않나 싶다.
광진구에 숨결을 불어 넣어주고 있는 아차산 자락에도 이러한 예상은 틀리지 않는다.
바로 영화사가 자리잡고 있는 것이다.

약도보기   지도보기

소나무향 그윽하고 강내음 바람타고 올라오는 아차산 남단 중턱에 자리잡은 영화사는 지금부터 약 1,300여 년 전 신라문무왕 12년(672년)에 화엄종을 개창한 의상대사가 용마산 용마봉 아래에 창건하였고 처음에는 이를 화양사(華陽寺)라 하였다. 그러나 역사적으로 볼 때 이 사찰은 몇차례 옮겨졌었다. 조선 태조 4년(1395년)에는 이 절의 등불이 궁성에까지 비친다고 하여 산아래 용마산 기슭 군자봉에 옮겨짓게 하였다가 1907년에 이르러서야 지금 자리로 다시 옮겨오면서 비로소 영화사라 한 것이다. 예전의 영화사가 있던 곳이 광진구 중곡동이었다는 것은 옛 마을 이름이 절이 있던 동네라 하여 '절골' 이라 불렀던 것에서 짐작할 수 있다.

특히 이 영화사 안에는 거대한 미륵석불입상이 미륵전에 모셔져 있는데 이 미륵보살은 세조가 이 곳에서 지병을 치유하기 위해 기도 성취하였다고 할 정도로 영험하다고 한다. 1909년에 이르러 도암(道庵)스님이 아차산의 산신을 모시는 산신각과 혼자서 수도를 하여 도를 깨우쳤다는 나반존자를 모신 독성각을 건립하였다. 지금의 영화사는 극락보전, 삼성각, 미륵전, 선불장(選佛場), 요사채 등으로 이루어졌다. 요즈음도 이렇게 영험한 미륵불에게 기도하기 위해 대학입시 때나 공무원 시험 등이 있을 때면 백일기도를 정성스럽게 올려 합격을 기원하는 불자들이 많이 찾아온다.

아차산을 오르면 그리 높지 않은 산중턱 아늑한 곳에 우뚝 보이는 400년 묵은 느티나무가 먼저 멀리서 반긴다. 아름드리 나무와 주위의 무성한 숲으로 둘러싸여 아름다운 자연과 경관을 잘 갖추고 있는 이곳은 점차 인근 주민들의 심신단련의 안식처로도 많은 공헌을 하고 있다. 특히 우물과 약수 등도 있어 그리 힘들지 않은 산세를 즐기면서 마음의 평정을 찾으려는 산책객들이 많이 찾는 곳이기도 하다.

페이지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자료관리담당:전출사직휴직구의회 파견 강재규 Tel:02-450-7597 Fax:02-3425-1732 최종수정일:2017-11-07